Fortuna 2002
크게 작게 인쇄

주류업계, 프로야구에 적극적인 "맥주 마케팅"

 업계 불붙은 ‘맥주 마케팅’


  바야흐로 야구시즌이다. 올해엔 특히 프로야구 열기에 기대를 거는 업체가 많다.                                                     800만 관중 시대를 기대하는 분위기 때문이다. 우선 맥주업계가 들썩인다.                                                                 특정 구단에 맥주를 독점 공급하는 업체가  있는가 하면 프로야구만을 위한 특별 패키지로 관람객을 끌어모으려는            브랜드도 눈에 띈다

  연인이나 친구와 함께 야구 경기를 보면서 시원하게 즐기는 맥주의 청량감은 그 어떤 음료와도 비교할 수 없다.               맥주가 야구 관람에서 빠지지 않는 인기 제품으로 부각되면서, 맥주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가            맥주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하이트진로 국내외 ‘야구팬을 잡아라!

  하이트진로가 올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야구 구단NC다이노스 응원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자사 맥주 브랜드인 하이트의 2013 NC다이노스 공식 맥주 지정을 기념해 마산 구장에서 열리는                  NC다이노스 개막전에서 응원이벤트를 진행했다.                                                                                                   싸이 가면과 응원복장을 착용한 댄스팀이 NC다이노스 공식 응원가와 강남스타일 등의 음악에 맞춰 신나는 댄스 공연을      선보였다.                                                                                                                                                       

  하이트진로는 NC다이노스 외에 SK와이번스,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 등 4개 구단과 마케팅 및 판매 독점계약을 맺고    각 구단의 홈 경기 시 팬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응원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국 LA 다저스 구장에서는 ‘한류 붐’을 일으키고 있다. 류현진 선수의 선전과 함께 미국에서 싸이 소주로 알려진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LA 다저스 구장에서 칵테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하이트진로의 미국법인 하이트진로아메리카는 최근 메이저리그 명문 구단 LA 다저스와2013년 시즌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는 아시아 맥주로는 처음으로 LA 다저스 구장에 맥주를 공급한 바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 시즌 다저스 홈구장에서 하이트맥주와 함께 참이슬 소주도 칵테일 형태로 판매한다.                             참이슬 칵테일은 개막 초 3경기 만에 모두 팔려 다저스 측에서 급히 추가 요청할 정도로 인기다.                                       다저스 홈경기 때 3루 관중석 티켓 할인 등 소비자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는 ‘하이트 존’도 독점 운영한다.

  하이트진로아메리카 민병규 법인장은 “지난해 하이트맥주를 판매한 다저스 구장에서 올해에는 참이슬 칵테일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우리 회사 모델인 가수 싸이의 인기, 류현진 선수의 선전과 함께 하이트진로가 미국에서 한류           붐을 일으키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스’ 야구와 사랑에 빠지다

  오비맥주는 야구를 매개로 대표맥주 ‘카스’를 활발히 알리고 있다.                                                                           우선 프로야구만을 위한 ‘카스 후레쉬 야구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후원하는 카스포인트 스페셜 캔 제품은 ‘카스 후레쉬 캔 맥주’(355㎖와 500) 패키지에              프로야구 선수가 통쾌하게 홈런을 치는 모습을 담았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대한민국 1등 맥주 브랜드 ‘카스’가 젊음이 생동하는 프로야구의 열기를 고조시키고자 카스 야구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와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새로운 개념의 야구 관전 포인
트 ‘카스 포인트’ 후원을 시작으로, 사회인 야구대회인 ‘카스 파이널’을                   선보이는 등 프로야구 마케팅에도 적극적이다.                                                                                                     ‘카스 포인트’는 2011 KBO와 오비맥주 등이 시작한 선수 통합 포인트 평가체계다.                                                       시즌 경기 중 발생하는 중요한 결과들을 점수로 환산한 ‘카스 포인트’는 새롭게 프로야구 선수 분석 시뮬레이션                    ‘카스 포인트 라인업’을 선보이며 야구 마니아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 냈다

   송현석 오비맥주 마케팅 총괄 상무는 “카스 포인트는 점점 전문화돼 가는 프로야구 팬뿐만 아니라 젊은층과 여성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비맥주 정동혁 마케팅 팀장은 “한국 프로야구를 한층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카스포인트 운영과 더불어 최고 권위의          사회인 야구대회 개최로 한국 야구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ㅁ.jpg

오비맥주가 후원하는 사회인야구인 ‘1 카스파이널에서 우승한 탑건설 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선수들의 홈런 장면이 새겨진 ‘카스후레쉬 야구 스페셜’.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코멘트 0